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기업뉴스 2018-01-09

풀무원 푸드머스, 식자재 유통기업 최초로 ‘GAP센터’ 설립

  • 페이스북
  • 트위터

푸드머스 양지물류센터 내 340평 규모 ‘GAP센터’ 설립, 안전·안심 농산물 공급 위한 교두보 마련
지난해 GAP 농산물 매출 88억 원, 2900톤에서 올해 130억 원, 4300톤까지 확대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 공급하는 농산물은 40%까지 GAP 농산물로 전환 계획

 

 

▲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푸드머스 양지물류센터 전경

 

 

푸드머스가 식자재 유통기업 최초로 ‘GAP센터’를 설립하여 ‘안전·안심 농산물 공급’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풀무원 계열 식자재 유통기업 ㈜푸드머스(대표 이효율)는 안전한 ‘GAP(농산물우수관리) 농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푸드머스 GAP센터’를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GAP(Good Agricultural Practices)’는 농산물 안전성 강화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시행하는 인증제도다. 농산물의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 과정에서 농약, 중금속, 잔류성 유기오염물질 등 위해 요소를 사전 관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러므로 안전한 생산만큼 수확 후 GAP 기준에 맞는 시설을 마련하여 저장, 세척, 포장 등의 유통 단계에서 농산물을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푸드머스는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푸드머스 양지물류센터 내에 ‘GAP센터’를 340평 규모로 구축했다. 식자재 유통기업 중 GAP 농산물 관리 시설을 짓고 직접 운영하는 곳은 푸드머스가 최초다.


푸드머스는 자사와 계약을 맺은 전국 GAP 농가에서 공급받는 농산물을 모두 이곳으로 모아 상품화 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전달한다.

 

 

▲ 배송차량이 식재료 배송을 위해 양지물류센터에서 출차하고 있다.

 

 

푸드머스는 이번 GAP센터 설립으로 GAP 농산물 취급량을 대폭 확대한다. GAP 농산물 매출을 지난해 88억 원, 2900톤에서 올해 130억 원, 4300톤으로 약 1.5배 이상 늘려갈 계획이다.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 식자재를 공급하는 푸드머스의 브랜드 ‘우리아이’는 기존의 미곡류, 과일류, 버섯류 등에 치중된 GAP 농산물 공급을 과채류, 근채류와 고구마, 감자와 같은 서류(薯類)까지 확대하여 올해 취급 농산물 중 40%까지 GAP 농산물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푸드머스 GAP센터’는 작년 말 농식품부로부터 ‘농산물우수관리시설’ 로 지정받았다.
‘농산물우수관리시설’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농식품부가 제시하는 위생 기준에 맞는 소분작업장, 저온저장고, 수송·운반 설비 등을 갖춰야 한다. 작업장, 작업도구는 물론 작업자 역시 위생관리를 통해 농산물 안전에 해를 끼치는 모든 요인들을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

 

 

▲ 양지물류센터 직원들이 온도관제실에서 물류센터내 온도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농산물 이력관리’도 필수다. 푸드머스 GAP센터는 자체 개발한 ‘농산물이력추적관리 시스템’으로 GAP농산물의 이력관리를 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농산물 이력 조회서비스를 업계에서 유일하게 제공하고 있다.
또한, 농산물우수관리시설을 전담 관리하는 전문인력과 조직도 갖춰야 ‘농산물우수관리시설’ 인증을 받을 수 있다. 푸드머스는 농산물우수관리시설 담당자 교육을 이수한 전문인력을 ‘풀무원기술원 식품안전국’ 내 배치하여 GAP센터를 전담 관리한다.

 

한편, 푸드머스는 농식품부와 함께 GAP 농산물 확산을 위해 노력해왔다.

2015년에는 GAP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가 양성을 위해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맹리 지역 농가와 상생협약을 맺고 계약재배를 통해 GAP 기준에 맞는 채소를 월평균 19톤씩 공급받고 있다.

2016년에는 농식품부와 ‘GAP 농산물 사용 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MOU’를 체결하고, 농민들이 편리하게 GAP 농산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GAP 영농일지’를 개발, 무료 배포했다. 또 직거래 농가들을 대상으로 GAP 농산물 교육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2017년 5월과 12월에는 농식품부와 함께 GAP 농산물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GAP 바로알기 캠페인’도 2달간 진행했다. 

 

푸드머스 류영기 마케팅본부장은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안전하게 전달하기 위해서 생산자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유통 단계에서의 철저한 위생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번 GAP센터 설립을 계기로 안전한 GAP 농산물 공급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GAP 농산물 매입량도 늘려나가겠다”고 전했다.

 

2000년 4월 설립된 푸드머스는 풀무원의 바른먹거리와 로하스(LOHAS) 가치를 기반으로 한 브랜드 ‘바른선’과 ’우리아이’를 중심으로 기업, 기관,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 식자재를 제공하고 있다. 또 2015년에는 고령사회를 대비해 시니어 전문 브랜드 ‘소프트메이드’를 론칭했고, 모기업 풀무원과 함께 농촌지역 고령자들의 식생활개선을 위한 ‘시니어 식생활개선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