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기업뉴스 2018-02-09

풀무원, 선진FS와 ‘동물복지 상품 확대’ MOU 체결

  • 페이스북
  • 트위터

향후 동물복지 신선육 활용 상품 개발부터 기술 교류, 출시 상품 홍보까지 양사간 협력 약속

푸드머스, 지난해 업계 최초로 급식 전용 동물복지 신선육 상품 선보인 후 성장 박차

 

 

▲ 지난 8일 오후 수서동 풀무원 본사에서 가진 <푸드머스-선진FS 동물복지 상품 확대를 위한 MOU> 체결식에서

유상석 (주)푸드머스 대표(오른쪽)가 전원배 선진FS 대표이사(왼쪽)와 MOU협약서에 서명한 후 맞교환하고 있다.

 


풀무원 푸드머스가 동물복지육을 활용한 상품을 적극 개발하여 급식 시장에서 동물복지 상품 확산에 나섰다.

 

풀무원 계열 식자재 유통기업 ㈜푸드머스(대표 유상석)는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의 육가공 사업부문 계열사 ㈜선진FS(대표이사 전원배)와 ‘동물복지 상품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동물복지육을 활용한 상품을 개발하고 급식 시장에 적극 유통하기 위해 추진됐다.


푸드머스는 바른먹거리 제품 개발에 대한 노하우 공유와 관련 홍보, 탄탄한 유통망을 통한 제품 판로확대에 노력하고 선진FS는 전문적인 동물복지 양돈, 육가공 기술을 교류하는 등 동물복지 상품 개발과 확산에 양사가 협력할 예정이다.

 

푸드머스와 선진FS는 향후 선진 동물복지 인증 돼지고기 브랜드 ‘선진포크 바른농장’의 동물복지육을 사용해 급식 시장에 적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함박스테이크, 미트볼 등 10여 개 상품의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특히 각 상품은 동물복지육 사용 외에도 식품위생법이 정한 첨가물 기준보다 더 까다로운 풀무원의 최소 첨가물 원칙을 적용하여 안전한 먹거리로 만들어진다.

 

푸드머스는 지난해 이미 급식업계 최초로 동물복지육을 사용한 제품 2종을 출시하여 성장 가능성을 타진한 바 있다. 당시 푸드머스는 동물복지육을 활용한 ‘칼집비엔나’, ‘평양왕만두’ 제품을 먹거리에 민감한 어린이, 청소년 대상 급식처에 공급하며 호응을 얻은바 있다.

 

 

▲ 유상석 (주)푸드머스 대표(왼쪽 세번째)가 전원배 선진FS 대표이사(왼쪽 두번째)등 관계자들과 함께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돼지고기 브랜드 ‘선진포크’로 잘 알려진 선진은 가축 사료, 양돈, 식육, 육가공 사업 등을 이어온 기업으로 유럽의 선진화된 동물복지 양돈 기술을 국내에 최초로 도입했으며, 2017년 기준 5개의 동물복지 인증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푸드머스와 협약을 맺은 선진FS는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의 육가공 사업부문이다. 선진FS는 이천과 음성 등 2개 공장에서 육가공 상품을 가공하고 있어 안정적으로 동물복지 신선육 상품을 생산, 공급할 수 있다.

 

 

▲ 유상석 (주)푸드머스 대표(앞줄 왼쪽 세번째)가 전원배 선진FS 대표이사(앞줄 왼쪽 두번째)등 관계자들과 함께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푸드머스 유상석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동물복지 상품개발과 유통확대를 적극 추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동물복지육을 활용한 제품뿐만 아니라 급식시장에 적합한 동물복지 제품개발을 통해 풀무원의 LOHAS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알릴 것이다.”라고 밝혔다.

 

선진FS 전원배 대표이사는 “푸드머스와의 업무협약은 단지 각 회사간 이윤 추구를 넘어, 세계적 흐름인 동물복지 식문화 확대를 위한 계기를 마련한다는 점에 더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MOU를 비롯해 선진은 앞으로 국내 축산업 전반에서의 동물복지 인프라를 확대하고, 동물복지 식품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