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사회공헌 뉴스 2018-06-19

[르포] 풀무원재단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현장 수태리 마을을 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여름, 풀무원재단의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이 시니어를 대상으로 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으로 확대되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2017년 연호동 마을 어르신들의 바른먹거리를 책임졌던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성과에 힘입어 올해에는 더 많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시니어 식생활 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불균형한 식사 습관을 개선하고 올바른 식생활 정보를 전달하는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과연 그 성과는 어떠했으며, 더욱 풍성해진 올해 시니어 식생활 개선 사업은 어떤 모습인지 알아봤습니다.

 

 

식생활 개선으로 긍정적 신체 변화는 물론 더 친밀해진 마을 공동체

2017년 연호동 마을과 함께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성과는?

 

지난 2017년 7월 25일부터 20주간 진행되었던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풀무원은 최근 고령화가 급속히 진전되고 있는 가운데 잘못된 식습관, 식생활에 따른 영양부족과 불균형, 노인비만 등에 증가에 따라 시니어 식생활 교육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기존 바른먹거리 교육을 시니어까지 확대해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충북 음성군 대소면 연호동마을의 60세 이상 시니어 24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던 첫 번째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은 고령자 맞춤형 식사 제공은 물론 식생활 교육, 영양상담, 건강기능식품제공까지 함께 진행된 통합 프로그램이었습니다.

 

 

풀무원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2017년 연호동 마을에서 진행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이 궁금하다면? Click!

 

 

지난 12월 마무리 된 연호동 마을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은 사업 만족도 78.7%, 식사 만족도 90.5%라는 높은 만족도와 함께 식생활, 신체, 주변인과의 관계에서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이루어냈습니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만족도

 

 

우선 참여자들의 신체 변화를 살펴보았을 때, 20주라는 단기간 식생활 개선 프로그램이었음에도 사업 후 참여자의 54.2%가 수축기 혈압 감소를 보였습니다. 또한 참여자의 91.6%는 허리 둘레가 감소하고, 20.8%는 체지방률이 감소했습니다. 또한, 설문조사 결과 식생활 지식(83.4%), 태도(75.0%), 행동(79.2%)이 긍정적으로 변화했습니다.

 

 

풀무원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건강

 

 

이러한 신체의 변화는 식생활의 변화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사업 전 어르신들의 대부분은 음식을 짜게 먹었으며, 건강한 식습관 실천도 매우 저조했습니다. 실제 사전 영양상담 시 특별히 영양균형이나 건강한 식습관을 고려하며 식사를 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어르신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을 통해 균형잡힌 시니어맞춤형 식단을 섭취한 것은 물론, 꾸준한 식생활개선 교육과 개인별 식생활 문제 진단 및 상담을 제공받은 어르신들의 식습관은 확연히 달라졌습니다. 사업 후 참여자의 70%가 싱겁게 먹게 되었다고 대답했으며, 남성의 경우 100% 금연 약속을 하였고 반주습관도 줄였습니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효과

 

 

이 뿐만이 아니라 정기적으로 점심식사와 교육을 함께 하며 심리적 고독감을 해소했다는 마을 공동체 단위의 변화도 있었습니다. 특히 시니어의 경우 체력 감소에 따른 일거리 부족과 고독감이 건강 및 심리상태에도 영양을 미치는데요,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을 통해 식습관과 영양 상태 개선은 물론 생활 속 활력을 되찾게 된 것입니다.

 

 

어르신들의 건강상태와 식습관은 어떨까?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에 새롭게 함께하는 음성군 수태리 마을에 가다

 

풀무원재단은 작년 연호동 마을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의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올해 충북 음성군 보건소와 ‘농촌지역 시니어의 식생활 개선 및 통합건강증진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을 확대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풀무원 바른먹거리

 

음성군 바른먹거리 교육

▲풀무원재단과 음성군보건소는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을 위해 음성군 보건소에서

‘농촌지역 시니어의 식생활 개선 및 통합건강증진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6월 4일부터 11월 2일까지 20주간 진행되는 2018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은 기존 대소면 연호동 마을에 이어 대소면 수태리 마을까지 2개 마을로 범위를 넓혀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사업 대상자도 종전 24명에서 60명으로 두 배 넘게 늘어났습니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프로그램

 

 

프로그램도 확장되었습니다. 올해에는 기존에 진행되던 ▲마을밥상 ▲영양상담 ▲찾아가는 식생활 교육 외에 프로그램도 확장되었습니다. 올해에는 기존에 진행되던 ▲마을밥상 ▲영양상담 ▲찾아가는 식생활 교육 ▲건강기능식품 제공 외에 음성군 보건소와 함께하는 ▲건강생활 교육 및 운동 프로그램이 추가되었습니다. 더불어 교육 전후 어르신들의 건강개선을 측정하는 '기초건강검진'도 음성군 보건소와 풀무원 HNRC(Health and Nutrition Research Center) 영양학 박사가 협업해 전문적으로 측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처음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과 함께하게 된 수태리 마을의 풍경은 어떨까요?

 

 

풀무원 음성군 보건소 MOU

 

 

지난 5월 30일에는 음성군 대소면 수태리 마을에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의 첫 단계인 기초건강검사와 사전 식습관 조사가 진행되었습니다. 특히 음성군 보건소와의 MOU를 통해 보건소는 건강증진 분야(건강검진, 운동관리, 금연/절주/치매/구강건강 교육 등)을 담당하고 풀무원은 식생활 분야(식단 설계, 공동급식, 식생활교육, 개인영양상담, 건강기능식품 제공 등)을 담당하며 지원 내용도 더욱 전문화, 세분화 되었는데요.

 

 

시니어 식습관 조사

 

 

수태1리 경로당은 새벽부터 기초신체검사와 사전 식생활 조사를 받기 위한 어르신들로 북적이었습니다. 이 날 첫 번째 프로그램은 풀무원 HNRC(Health and Nutrition Research Center) 영양학 박사의 사전 식습관 조사였습니다.

 

 

풀무원 최인주 박사

▲사전 식습관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풀무원 HNRC의 최인주 박사

 

 

음식 섭취 태도, 식사 습관, 영양 지식 등 식생활 전반에 걸쳐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어르신들은 그 동안 생각해보지 않았던 ‘건강한 식습관’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멋쩍은 웃음을 짓기도 했습니다.

 

 

시니어 기초건강검진

 

 

사전 식습관 조사 마무리 후에는 음성군 보건소에서 기초건강검진을 실시했습니다. 키, 체중, 허리둘레 등의 신체계측과 체지방, 혈압을 확인하였으며 채혈을 통해 총콜레스테롤, HDL-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 혈당 수치도 측정하였습니다.

 

 

음성군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시니어 영양 상태 점검

 

 

이러한 기초건강검사와 개별 식습관 조사를 바탕으로 어르신들은 6개월 동안 지속적인 영양 상태 점검 및 식생활 교육을 받게 됩니다.

 

 

풀무원 시니어 식습관 조사

 

 

기초건강검사와 개인별 식습관 조사를 마친 후, 풀무원의 바른먹거리를 가득 들고 경로당을 떠나는 어르신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6월이 더욱 기대되는 모습입니다.

 

 

풀무원 식단

 

 

교육 받고, 운동하고, 시니어 맞춤형 식단도 함께 먹고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과 함께한 수태리 마을의 유월

 

본격적인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이 시작되었던 6월 4일, 다시 수태1리 경로당으로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모였습니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일정

▲6월 대소면 수태리 마을의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프로그램

 

 

이 날은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의 메인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는 ‘마을밥상’을 처음 만나는 날이었습니다. 마을밥상은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풀무원푸드머스가 고령자의 영양균형을 위해 개발한 ‘시니어 맞춤형 건강식단’으로 구성된 공동급식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2015년도에 론칭한 시니어 전문 브랜드 ‘소프트메이드’제품을 활용해 치아 상태에 따른 저작(음식을 씹는)능력과 영양 균형을 고려한 식단으로, 주 3회씩 총 60회에 걸쳐 진행됩니다.

 

 

풀무원 마을밥상

 

마을밥상 식단

 

 

특히 작년 ‘마을밥상’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90.5%, 메인 메뉴 만족도는 91.5%로 매우 높았는데요. 어르신들은 “음식을 씹기가 수월하고 입맛에 맞아 식사 전반에 만족한다”, “이전에 몰랐던 새로운 반찬과 조리법, 식재료를 경험하게 되었다”며 마을밥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바른먹거리 교육 마을밥상

 

 

올해에도 푸짐한 ‘마을밥상’에 웃음꽃이 피는 어르신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의 첫 마을밥상도 화기애애하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현충일이 지나고 다시 만난 8일은 교육과 상담, 식사가 함께 하는 바쁜 하루였습니다.

 

이 날 진행된 ‘찾아가는 식생활 교육’은 풀무원의 전문 식생활 강사가 마을을 방문하여 스스로 식생활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입니다. 시니어 건강을 위한 식생활지침, 대사증후군 예방식습관, 저염·저당 식생활, 뇌건강 관리 식사법, 시니어 우울증 예방법 등 6가지 주제를 다룹니다. ‘영양상담’은 기초건강검사 및 개인별 식생활 문제를 진단한 후, 영양학박사의 심도 있는 상담을 통해 식생활 개선을 유도하는 프로그램으로, 두 프로그램 모두 월에 한 번씩 진행됩니다.

 

 

바른먹거리 교육 운동 프로그램

 

 

새롭게 추가된 프로그램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15일에는 음성군 보건소와 함께 진행하는 ‘건강생활 교육 및 운동’의 일환으로 신나는 운동 프로그램이 열렸습니다. ‘건강생활 교육 및 운동’은 식습관뿐 아니라 신체와 정신까지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마련된 신설 프로그램입니다. 심뇌혈관건강, 금연과 절주, 정신건강, 치매예방, 구강 교육 등을 주제로 총 5회 교육을 진행하며, 매월 2회씩 총 10회에 걸쳐 어르신들의 기초체력 향상을 위한 운동 프로그램도 실시합니다.

 

 

풀무원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운동프로그램

 

풀무원 시니어 운동 프로그램

 

 

평소에 잘 활용하지 않던 근육도 쭉쭉, 처음에는 어색하지만 금세 신나게 몸을 움직입니다.

 

 

마을밥상 식단

 

 

금세 익숙해진 ‘마을밥상’ 식사. 식사가 끝난 후에는 시니어에게 필요한 영양분을 보충할 수 있도록 칼슘, 유산균, 비타민 등 풀무원건강생활의 건강기능식품도 제공되었습니다. 바쁜 오전을 보낸 어르신들은 다음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안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벌써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과 함께한 유월도 절반이 훌쩍 지나갔는데요.

 

 

풀무원 사회공헌

 

 

더욱 업그레이드 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어떠셨나요?

 

풀무원재단의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은 도시에 비해 식생활관련 정보와 교육이 부족한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건강식생활 실천 및 건강증진을 위해 오늘도 바쁘게 달리고 있습니다. 과연 이번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이 마무리 된 후, 어르신들의 식생활에는 어떠한 변화가 있을까요? 더욱 건강해진 모습으로 11월에 다시 만나요!

 

 

풀무원 편집실 이지윤

jyleeb@pulmuone.com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