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기업뉴스 2018-07-31

국내 나또 시장 급성장…풀무원, 하루 최대 30만개 생산 ‘나또 공장’ 신축

  • 페이스북
  • 트위터

웰빙 트렌드로 국내 나또 시장 300억대 규모로 급성장, 풀무원 국내 최대 나또 공장 신축
연면적 3,838㎡(1,161평)에 지상 3층 규모, 풀무원 나또 R&D 역량과 첨단 제조 기술 집약
풀무원, 국내 나또 시장점유율 81%...2006년 국내 최초로 ‘유기농 나또’ 선보이며 시장 리드

 

 

▲ 풀무원은 충청북도 괴산군 사리농공단지에 사업비 약 100억원을 들여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나또 공장인

'신선나또 공장'을 신축했다. 완공된 공장은 지상 3층 건물로 연면적은 3,838㎡(1,161평) 규모이며 기존에 있던 공장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다. 사진은 신축한 풀무원 신선나또 공장 전경.

 

 

최근 웰빙 트렌드에 힘입어 국내 나또 시장이 300억원을 넘어선 가운데 풀무원이 국내 최대 규모의 나또 공장을 신축했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충청북도 괴산군 사리농공단지에 하루 최대 30만개의 나또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신선나또 공장’을 새롭게 설립했다고 31일 밝혔다.

 

풀무원은 나또에 대한 국내 수요 증가에 따라 공장을 신축했다.

웰빙 트렌드와 함께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나또에 대해 소비자들의 관심이 급증하면서 나또 판매 또한 증가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2014년 100억원이었던 국내 나또 시장은 3년만에 300억원(홈쇼핑 판매 매출 포함) 넘었다. 풀무원은 지난해 나또 매출 263억원, 시장점유율 81%로 나또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풀무원은 2006년 한국인의 입맛에 맞춰 개발한 ‘유기농 나또’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바 있다. 미국 건강전문잡지 헬스(Health)가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한 나또의 상품성에 주목하고 12년째 나또 제조를 위한 핵심 기술과 생산 역량을 키워왔다.

 

 

▲ 풀무원 신선나또 공장의 침지실에서 생산 관리자가 나또 콩을 불리는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올해는 국내 나또 시장 성장에 따라 풀무원은 그동안 쌓은 역량을 집중해 국내 최대 규모의 나또 공장을 신축했다. 이번 신축한 ‘신선나또 공장’은 사업비 약 100억원을 들여 연면적 3,838㎡(1,161평)에 지상 3층 건물로 지었다. 기존 나또 공장(345평)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로 나또 일일 생산량도 기존 10만개에서 최대 30만개로 늘어났다. 올해 7월부터 풀무원의 모든 나또 제품은 신(新)공장에서 제조한다.

 

풀무원식품 백동재 신선나또 공장장은 “신축한 나또 공장은 12년간 쌓은 풀무원의 나또 노하우를 집약한 최첨단 시설”이라며 “나또 종주국인 일본과 비교해도 기술, 위생, 안전, 생산성 모든 측면에서 최고 수준이라고 자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 풀무원 신선나또 공장은 일정하게 온습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신 설비 및 품질 관리 공정을 갖추었다.

신선나또 공장 발효실 전경(왼쪽)과 발효가 완료된 나또를 포장을 위해 옮기는 모습(오른쪽).

 

 

‘신선나또 공장’은 공정의 효율성을 위해 3층부터 1층까지 내려오며 제조부터 운반, 포장까지 순서대로 공정을 진행할 수 있는 자동화 라인을 구축했다. 먼저 3층의 침지실에서 콩을 불린 후 2층의 증자실로 내려 보내면 대형 압력솥으로 콩을 삶는다. 발효하기에 딱 알맞게 삶은 콩은 1층의 충진실에서 용기에 담아 포장하고 나또의 종류에 따라 온도와 습도가 자동으로 조정되는 발효실에서 발효 과정을 거쳐 숙성한 다음 완제품으로 생산된다.

 

신 공장은 규모뿐만 아니라 제조, 품질 관리 공정을 모두 업그레이드하여 풀무원의 선도적인 나또 제조 기술이 집약돼 있다. 특히, ‘발효실’은 풀무원이 12년간 축적한 나또 발효 기술의 데이터와 노하우가 담긴 곳이다. 나또는 발효 과정에서 아주 미세한 차이가 발생해도 품질이 크게 달라지고 계절의 영향도 받아 항상 일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번 공장 신축 과정에서 발효실의 일정한 온도와 습도 유지를 위해 바람이 잘 통할 수 있도록 전용 풍도(風道)를 설치해 내부로 유입된 공기가 외부로 잘 배출할 수 있게 했다. 그 결과 나또 특유의 실같이 가늘고 끈끈한 점액이 생성되는 점도(粘度)의 강도가 상승했고 제품의 총 나또 균 수도 증가하는 등 품질이 개선됐다.

 

 

▲ (상단 좌측부터 시계방향 순) 풀무원 '살아있는 실의 힘 국산콩 생나또', '살아있는 실의 힘 와사비 국산콩 생나또',

'살아있는 실의 힘 꼬마나또 2종(김조림간장소스, 버터간장소스)'

 

 

최근 풀무원 다양한 연령층에 맞춰 제품군도 확대하고 있다. 최근 어린이도 맛있게 나또를 즐길 수 있도록 어린이용 제품인 ‘꼬마나또’를 선보였다. 또 나또 초보자들의 입맛에 맞춰 와사비, 유자 소스, 흑초 콜라겐 소스 등이 함께 곁들여진 제품도 출시했다. 현재 ‘살아있는 실의 힘 국산콩 생나또’를 중심으로 ‘검은콩 생나또’, ‘국산콩 유자 나또’와 ‘와사비 국산콩 생나또’, ‘매일아침 순생나또’, ‘하루하나 순한나또’, ‘꼬마나또’ 등 총 7종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풀무원식품 백동재 신선나또 공장장은 “풀무원은 국내 나또의 역사를 이끌어온 브랜드로서 12년간의 나또 제조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생산 역량을 키워나갈 계획”이라며 “날로 성장하는 국내 나또 시장에서 풀무원만의 차별화된 제조 개발 기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풀무원이 신축한 신선나또 공장에서 '살아있는 실의 힘 검은콩 생나또' 생산을 위해

검은콩을 알맞게 삶은 후 발효실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다.

 

 

▲ 풀무원이 신축한 신선나또 공장에서 '살아있는 실의 힘 국산콩 생나또'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