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기업뉴스 2019-03-29

풀무원, 12년째 '열린 주주총회'…"창사 35주년 맞아 글로벌 로하스기업으로 도약"

  • 페이스북
  • 트위터

29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서 사외∙사내이사, 주주 등 200여 명 참석
지난해 매출 2조2,720억 원 달성, 전사적으로 3.5% 성장하는 의미 있는 성과 거둬
국내 식품사업, 적극적인 투자로 냉동 가정간편식 시장 확고한 지위 구축
미국 두부사업 청신호, 중국사업 두부 65%·파스타 70% 고속성장, 일본사업 안정화

 

 

▲ 풀무원은 29일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주총회는 이효율 풀무원 대표이사, 주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 동안 진행됐다.

 

 

풀무원이 올해로 12번째인 열린 주주총회에서 ‘글로벌 로하스기업’으로의 도약 의지를 다졌다.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서울 중구 예장동에 위치한 ‘문학의 집 서울’에서 주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 29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린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효율 풀무원 대표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효율 풀무원 대표는 “풀무원은 올해 창사 35주년 대전환기를 맞아 새 경영전략을 바탕으로 국내 핵심사업의 우위를 확고히 다지고 새로운 미래성장동력을 개발하여 성장을 거듭해 나갈 것”이라며 “오랜 도전 끝에 성장기반을 다진 미국, 일본, 중국 글로벌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하여 손익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함으로써 글로벌 강소기업,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29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린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효율 풀무원 대표이사가 의안 상정과 승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12번째 ‘열린 주주총회’는 2시간 동안 풀무원의 지난해 사업 성과와 올해 사업 전략 등 다양한 이야기를 심도 있게 다뤘다. 1부에서는 영업보고와 의안상정 및 승인 등의 시간을 가졌다. 2부는 토크쇼 형식의 ‘열린토론회’가 1시간 진행됐다. 방송인 이익선 씨의 사회로 이효율 대표, 이상부 전략경영원장이 무대에 올라 토론이 진행됐다.

 

 

▲ 풀무원은 29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효율 풀무원 대표이사(사진 가운데)와 이상부 전략경영원장(사진 오른쪽)이 2부 ‘열린 토론회’에서

풀무원의 사업 성과와 향후 비전에 대해 주주들과 함께 토론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특히, 주주들의 주요 관심사였던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대응, 해외사업, 거래 활성화를 위한 액면분할 등 세 가지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이 이어졌다.

 

 

▲ 29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린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효율 풀무원 대표이사가 올해 사업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 대표는 “현재 식품 산업을 이끄는 먹거리는 간편식(Ready Meal)이고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시장으로 본다”며 “신선하고 원물감이 살아 있는 콘셉트와 외식의 내식화 전략으로 풀무원만의 특성을 가진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풀무원의 국내 사업은 전통적으로 두부, 콩나물, 달걀 등 신선식품 부문과 우동, 냉면 등 생면, 떡볶이 등 냉장 가정간편식에서 강세를 보여왔다. 올해는 냉동 인프라 구축에 적극 투자하여 차별화된 냉동피자, 냉동밥 신제품을 출시하고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에서 확고한 지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 29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린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상부 풀무원 전략경영원장이 사업 현황과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해외사업에 대해서는 미국, 중국, 일본 사업 현황과 성과, 그리고 올해 기대할 만한 점들을 가감 없이 설명하며, 올해 그동안의 투자 성과가 창출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풀무원USA의 두부사업은 미국 내 식물성 단백질 트렌드에 힘입어 두자리 성장을 하며 괄목한 성장을 하고 있다. 또 지난해 진행된 설비 투자가 올해에는 안정화되어 향후 생산성과 효율성 향상이 기대된다.

 

중국법인 ‘푸메이뚜어식품’은 사드 여파로 모든 한국기업들이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두부와 파스타를 중심으로 고속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 두부사업은 65%, 파스타 사업은 70%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이 대표는 “철저한 현지 분석에 기반해 신제품을 출시하고 알리바바 계열 하마선생(盒马鲜生), 회원제 대형마트 샘스클럽을 효과적으로 공략해 성장을 일궈내고 있다”며 “중국의 식품사업은 목표한 대로 사업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사업은 지속적인 생산 및 물류 효율화를 통해 적자가 개선되어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이상부 전략경영원장은 “일본사업은 원가율이 개선되고 물류비용도 절감하여 안정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일본 내 한국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 국내 풀무원 상품을 크로스셀링하여 매출 성장을 이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풀무원은 지난해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제안했던 액면분할을 올해 시행하기로 했다. 10대 1로 액면분할이 이루어지면 주식 수는 10배로 늘어나게 된다. 이 전략경영원장은 “액면분할은 지금보다 거래가 쉬워져 유동성 프리미엄을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시장과 주주들에게 더 친화적으로 다가가는 기회”라고 밝혔다.

 

이어서 공유가치창출(CSV), 환경경영 성과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풀무원은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정부가 제정하는 ‘대한민국 사랑받는 기업 정부포상’에서 지난해 신설된 공유가치창출(CSV) 부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았다. 그 밖에도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으로 13년 연속, 한국의 경영대상 사회가치 최우수기업에도 2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CGS)이 사회책임경영, 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성과를 평가하는 ESG평가에서 2017~18년 2년 연속 통합 A+ 등급을 받았다.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 및 투자기관인 미국 S&P 다우존스와 스위스 RobecoSAM이 공동으로 개발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평가에서도 전 세계 식품기업 중 상위 9%내에 랭크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환경경영으로 두부 제품에서 3개의 저탄소 인증, 2개의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았으며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한국위원회’의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에서 각각 특별상을 받았다.

 

한편, 풀무원은 기존의 획일화된 주총 문화에서 탈피하기 위해 2008년부터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미국의 세계적인 투자가 워런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 주주총회를 벤치마킹하여 풀무원만의 새로운 주총 문화를 이룩했다는 평가다. 주주들이 주인이 되는 소통의 장으로 만들며 주총 문화를 선도적으로 바꿔오고 있다.

 

 

풀무원 홍보팀

jyleeb@pulmuone.com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