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브랜드뉴스 2017-12-21

풀무원 ‘생면식감’, 국내 라면업계 최초 일본식 ‘돈코츠라멘’ 출시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식 돈코츠라멘과 가장 어울리는 곡선이 적은 비유탕 면발 적용
일본 라멘 특유의 느끼함 줄이고 담백함은 살린 국물 맛 일품
비유탕면만이 선보일 수 있는 신제품 잇달아 출시해 시장 트렌드 선도할 것

 

 

풀무원 라면 브랜드 ‘생면식감’이 국내 라면업계 최초로 일본식 라멘인 ‘돈코츠라멘’을 선보였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일본 전통 라멘의 국물과 면발을 제대로 구현한 ‘생면식감 돈코츠라멘(4개입/5,450원)’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기름에 튀긴 ‘유탕면’이 주류인 국내 라면시장에서 일본식 ‘라멘’은 국물과 면의 조화로운 밸런스 조절이 어려워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제품 개발이 쉽지 않았다. 풀무원은 일본 현지서 라멘 조리 시 튀기지 않은 ‘생면’을 사용하는 것에 착안, 비유탕 면발을 적용해 제대로 된 돈코츠라멘을 개발한 것이다.
돈코츠는 돈골(豚骨, 돼지뼈)의 일본어 발음으로 뼈가 붙어있는 돼지고기와 무, 곤약 등을 된장으로 푹 끓인 것을 의미한다.

 

‘생면식감 돈코츠라멘’은 기름에 튀기지 않고 곡선이 적은 ‘라멘 전용 면’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라면의 꼬불꼬불한 면발과 비교해 부드럽게 넘어가는 목넘김이 좋을 뿐 아니라, 국물이 면발에 잘 스며들어 깊은 풍미를 더해준다.

 

일본 라멘 특유의 느끼함은 줄이고 담백함을 한층 살린 국물 맛도 일품이다.
이를 위해 풀무원은 일본과 국내의 유명 라멘 전문점을 벤치마킹하여 비법을 연구했다. 국내산 돼지뼈를 한 번 삶아낸 육수를 다시 120℃ 가마솥에서 정성 들여 끓인 육수를 사용해 액상 형태로 스프를 개발했다. 여기에 구수한 된장과 일본식 간장인 ‘쯔유’를 넣어 돼지 특유의 비린내를 제거했다. 

 

 

 

조리방식도 일본 전통 라멘 방식을 따라 담백하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
먼저 면만 따로 3분 30초간 끓이고 불을 끈 후, 액상스프와 파 건더기 스프를 넣으면 된다. 액상스프를 면과 함께 끓이지 않고 마지막에 넣으면 더욱 깔끔하고 담백한 국물 맛을 즐길 수 있다.

 

풀무원식품 건면사업부(Dried Noodle DM) 박준경 PM(Product Manager)은 “’생면식감 돈코츠라멘’은 전문점 수준의 라멘 요리를 가정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생면식감’ 브랜드의 비유탕면만이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면 요리를 선보이며 라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생면식감’은 이번 ‘돈코츠라멘’ 출시로 총 12개의 제품을 갖추게 됐다. ‘육개장칼국수’, ‘곰탕칼국수’, ‘직화짜장’, ‘가쓰오메밀냉소바’, ‘야끼소바’, ‘꽃게탕면’, ‘통영굴짬뽕’, ‘튀기지않은사리면’, ‘생면식감 순한맛’, ‘생면식감 매운맛’ 등이 있다.
 
‘생면식감’은 각 제품의 요리 특성에 맞게 면의 너비와 두께를 달리하고 면과 최적화 된 조합의 소스를 개발하며 맛의 완성도를 높여왔다. 특히 업계 최초로 가쓰오부시를 넣은 ‘야끼소바’, 전국 유명 곰탕 전문점들을 순회하며 연구한 비법 육수를 적용한 ‘곰탕칼국수’, 분말과 액상스프를 함께 제공해 짙은 불향의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는 ‘꽃게탕면’ 등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