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브랜드뉴스 2019-02-12

풀무원, 냉동 가정간편식 어묵전골 ‘오뎅나베’ 2종 출시

  • 페이스북
  • 트위터

냉동블록소스 도입으로 이자카야에서 즐기던 오뎅나베의 진한 감칠맛 그대로 살려
6가지 다채로운 어묵과 유부주머니, 대파, 무, 표고 등 풍부한 건더기 즐길 수 있어
“고급 재료를 사용하고 쉽게 조리할 수 있는 제품들을 통해 앞으로의 어묵시장 트렌드 선도”

 

 

▲ 찬마루 오뎅나베 2종

 

 

풀무원이 가정에서도 이자카야의 국물맛을 낼 수 있는 일본식 어묵전골요리를 선보였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냉동블록소스를 도입해 5분만에 전문점 수준의 진한 감칠맛을 구현할 수 있는 ‘찬마루 오뎅나베 가쓰오(520g/8,900원)’와 ‘찬마루 오뎅나베 해물(510g/8,900원)’ 2종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의 가정간편식 어묵탕 제품들은 주로 상온이나 냉장유통을 위해 분말이나 액상소스를 사용했다. 그러다 보니 대부분 소위 ‘분식집 오뎅 국물’ 스타일의 멸치 육수 국물 맛을 벗어나기 쉽지 않았다.


풀무원의 ‘찬마루 오뎅나베’는 국내 브랜드 최초로 전골 육수를 그대로 농축해 얼린 냉동블록소스를 활용해 집에서도 5분만에 이자카야 수준의 오뎅나베를 구현할 수 있는 제품이다.
나베(鍋)는 일본에서 전골 등 냄비요리를 통칭하는 말로, 오뎅나베(おでん鍋)는 국내에서 이자카야나 일식전문점에서 접할 수 있는 정통 일본식 어묵 전골요리를 의미한다.

 

또한 풀무원의 ‘찬마루 오뎅나베’는 9가지 종류의 푸짐한 건더기가 특징이다.
먼저 6가지 다채로운 어묵들은 모양만 다른 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 배합으로 부드러운 식감의 어묵, 매운 맛이 가미된 어묵 등 6종 6색의 풍부한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유부주머니를 비롯해 냉동블록소스에 담긴 무와 대파까지 고명으로 어우러져 맛의 완성도를 높였다.

 

 

▲ 찬마루 오뎅나베 가쓰오

 

 

‘찬마루 오뎅나베 가쓰오’는 풍성한 어묵과 가쓰오의 풍미가 살아 있는 국물요리다. 이자카야에서 즐기는 일본풍 어묵탕을 베이스로 만들었으며 가쓰오부시 국물 특유의 깊고 진한 감칠맛이 특징이다.

 

▲ 찬마루 오뎅나베 해물

 


‘찬마루 오뎅나베 해물’은 부산 유명 전문점의 해물 육수를 벤치마킹해 만든 어묵전골이다. 바지락, 홍합, 새우, 다시마 등 해물을 우려낸 국물의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찬마루 오뎅나베’는 조리방식도 매우 간편하다. 먼저 정량의 물에 냉동블록소스를 넣고 풀어질 때까지 끓인 후, 어묵과 유부주머니를 넣고 약 5분간 더 끓이면 술안주로 일품인 오뎅나베가 완성된다.

 

풀무원식품 어묵CM 김성민 PM(Product Manager)은 “신제품 오뎅나베는 국내 최초로 냉동블록소스를 활용해 이자카야 수준의 프리미엄 어묵전골을 구현한 제품” 이라며 “최근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인 국내 어묵시장에서 이처럼 고급 재료를 사용하고 쉽게 조리할 수 있는 제품들을 통해 앞으로의 어묵시장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풀무원 홍보팀

jyleeb@pulmuone.com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