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모바일 검색

풀무원

뉴스룸
풀무원뉴스
브랜드뉴스 2017-04-26

풀무원 자연은맛있다, 라면 시장 침체 속 2배 성장 돌풍

  • 페이스북
  • 트위터


전체 라면 시장 1분기 성장률 -14.5%, 자연은맛있다 1분기 매출 전년 대비 214% 성장
자연은맛있다 인기로 비유탕 봉지라면 시장도 1분기 전년대비 241% 성장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려 생면처럼 쫄깃한 ‘생면식감’ 면발로 차별화 성공

 

 

 

 

최근 국내 라면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 자연은맛있다’가 전년 대비 2배 이상 매출 신장을 보이며 올해 라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있다.

 

풀무원식품(대표 이효율)은 ‘자연은맛있다’가 전년 1분기 60억에서 올해 1분기 130억으로 214% 성장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국내 전체 봉지라면 1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14.5% 성장률(닐슨코리아)을 보인 가운데 2배 이상의 매출 신장을 이뤄내 더욱 값진 결과다.

 

‘자연은맛있다’의 이 같은 성과는 작년 2월 출시한 ‘자연은맛있다 육개장칼국수(이하 육칼)’의 인기로부터 시작됐다. ‘육칼’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정통 육개장 국물로 중화풍 라면이 대세였던 시장에 새로운 포문을 열면서 지금까지 꾸준하게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프리미엄을 앞세워 짜장, 짬뽕, 부대찌개, 칼국수 등 수많은 스타일의 신제품이 쏟아졌지만 시장에서 빠르게 자취를 감추고 있는 모습과 대조적이다.

 

 

 

 

‘자연은맛있다’의 매출 증대에 힘입어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 봉지라면’ 시장도 전년 1분기 103억에서 올해 1분기 248억으로 241% 성장(닐슨코리아)했다. 육칼의 인기로 튀기지 않은 쫄깃한 면발을 경험한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비유탕 라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인식도 변하고 있다.

 

비유탕 라면은 기름에 튀긴 유탕라면에 비해 국물이 면에 잘 베지 않는다는 선입견이 있었다. 그러나 ‘자연은맛있다’는 바람에 말린 제면 공법으로 국물과 면의 조화가 뛰어나고 한국인이 좋아하는 쫄깃한 식감을 살려내 소비자들의 선입견을 극복하고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결과적으로 ‘자연은맛있다’는 ‘비유탕 봉지라면’ 시장 전체를 성장시키는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에는 튀기지 않고 오븐에 말린 ‘육칼 미투 제품’까지 출시됐다.

 

한편, 풀무원 ‘자연은맛있다’는 육칼에 이어 ‘직화짜장’과 ‘곰탕칼국수(이하 곰칼)’ 등 신제품을 선보이며 점유율 확장에 나서고 있다. 
직화짜장은 100°C 직화 솥에 고온과 저온을 넘나들며 4차례 반복해 볶아 깊고 진한 짜장 본연의 맛을 내고, 캐러맬 색소 대신 오징어 먹물과 카카오 등 자연재료로 색을 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곰칼은 전국 유명 곰탕 전문점들을 순회하며 감칠맛 나는 사골국물을 구현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3mm의 칼국수 면발을 적용해 쫄깃한 ‘생면식감’을 느낄 수 있으며, 끓였을 때 면에서 기름이 빠져나가지 않아 곰탕 본연의 깔끔한 국물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풀무원식품 건면사업부(Dried Noodle DM) 박준경 PM(Product Manager)은 “지난해 육칼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면서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고 있다”“국물만으로 라면을 평가하던 소비자들이 이제는 '면' 자체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어 올해 생면처럼 쫄깃한 ‘생면식감’을 즐길 수 있는 제2의 육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기뉴스